두산, 10일 KIA전서 '6월 두린이날' 행사 진행

입력2023년 06월 05일(월) 10:07 최종수정2023년 06월 05일(월) 10:07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오는 1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정규시즌 맞대결에서 '6월 두린이날' 행사를 진행한다.

'두린이날"을 맞아 어린이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내야수 김재호와 이유찬이 경기 당일 오후 3시 30분부터 20분간 야구장 중앙출입문 옆 사인회장에서 어린이 팬 대상 사인회를 진행한다. 또한 어린이 팬 1명에게 장내 아나운서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팬사인회 참석 및 장내 아나운서 체험 신청은 8일 오후 3시까지 이메일을 통해 가능하다.

어린이팬들이 직접 잠실야구장 그라운드를 밟는 베이스 러닝 이벤트도 마련했다.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팬들은 경기 당일 1루 내야 안내데스크에서 선착순으로 참가권을 받아 오후 4시 40분부터 10분간 그라운드를 달릴 수 있다. 두린이날 특별 팬서비스로 FILA 키즈 운동화(3명), 두타 5만원 상품권(3명), 카론바이오 기능성 샴푸(10명), 우아한 메가바이오틱스(10명) 등 다양한 선물도 준비돼있다.

선수단은 이날 원년 우승의 신화를 안겨준 올드 홈유니폼 및 모자, 헬멧을 착용한다. 추억의 올드 마스코트도 그라운드를 누빈다. 또한 팬들을 위해 두린이날 특별 올드 마스코트 회색곰 티켓을 운영한다.

한편 두산 베어스는 올해 '베어스데이', '두린이날'을 비롯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