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학 첫 승' NC, LG와의 주말 3연전 싹쓸이

입력2023년 06월 04일(일) 20:27 최종수정2023년 06월 04일(일) 20:27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와의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NC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NC는 26승23패로 4위에 자리했다. LG는 32승20패로 2위를 유지했다.

NC 선발투수 이재학은 6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볼넷 1사구 1실점(비자책) 호투로 시즌 첫 승(1패)을 수확했다. 김영규는 2이닝 무실점, 김시훈은 1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LG는 선발투수 이지강이 2이닝 2실점에 그치며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NC는 2회초 마틴의 안타와 박세혁의 볼넷, 상대 폭투 등으로 만든 2사 2,3루에서 김주원의 2타점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3회초에는 손아섭의 볼넷과 서호철의 안타 등으로 만든 1사 1,3루에서 마틴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 3-0으로 달아났다.

마운드에서는 이재학의 호투가 돋보였다. 이재학은 5회까지 실책을 제외하고는 주자를 내보내지 않으며 노히트 투구를 이어갔다.

LG는 6회말 허도환과 신민재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아쉬움을 삼켰다. 7회말에서야 홍창기의 볼넷과 오스틴의 몸에 맞는 공 등으로 만든 1사 2,3루에서 김현수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NC는 이후 추가 실점 없이 LG의 추격을 저지하며 승기를 굳혔다. 경기는 NC의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