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현석 1골 1도움' 광주, 포항에 4-2 승리…2연승 질주

입력2023년 06월 03일(토) 21:28 최종수정2023년 06월 03일(토) 21:28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가 2연승을 달렸다.

광주는 3일 광주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3 포항스틸러스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4-2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광주는 6승 3무 7패(승점 21)를 기록했다. 반면 포항은 7승 6무 3패(승점 27)로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이 끊겼다.

포항이 선취골을 가져갔다. 전반 10분 만에 백성동의 패스를 받은 제카의 선제골이 터졌다.

광주가 전반 20분 아사니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찬스를 잡았으나 슈팅이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그러자 광주가 행운의 동점골을 만들었다. 전반 25분 코너킥 상황에서 포항 오베르단의 자책골로 1-1이 됐다.

전반 40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광주 박한빈의 크로스에 이은 엄지성의 헤더 슛이 골대를 맞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팀이 교체카드 한 장씩을 썼다. 포항이 심상민을 빼고 완델손을, 광주가 이민기를 빼고 이희균을 투입했다.

이때 광주가 환상적인 역전골을 만들었다. 후반 10분 두현석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포항의 골망을 흔들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광주가 후반 19분 달아나는 추가골을 터뜨렸다. 아사니가 날카로운 패스를 건넸고, 엄지성이 득점에 성공해 3-1로 앞섰다.

난타전이 이어졌다. 포항은 후반 29분 프리킥 상황에서 이호재의 헤더 골로 추격에 나섰다.

후반 36분 광주가 다시 달아났다. 두현석의 어시스트에 이은 안영규의 헤더 추가골이 터지며 4-2까지 리드했다. 포항은 반격에 실패했고, 경기는 광주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