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3' 김주헌, 이홍내 사주해 이경영 의료사고 재조명 [텔리뷰]

입력2023년 06월 03일(토) 07:43 최종수정2023년 06월 02일(금) 23:38
낭만닥터 김사부3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 김주헌이 이경영을 쫓아내기 위해 여론 조성에 나섰다.

2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에서는 과거 의료사고에 대한 업보를 맞는 차진만(이경영) 모습이 그려졌다.
낭만닥터 김사부3 / 사진=SBS

이날 차진만은 자신의 책상에 '우상민'이라는 이름이 적힌 만년필이 놓여있자 '멘붕'에 빠졌다. 이어 차지만은 CCTV를 돌려 봉투를 쓴 의문의 남성이 자신의 방에 몰래 침입했음을 알게 됐다.

이어 차진만은 우상민과 동기였던 이선웅(이홍내)을 범인으로 몰아갔다. 차진만은 박민국(김주헌)과 김사부(한석규) 앞에서 이선웅의 해임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차진만은 "협박을 당했다. 우상민이라는 전공의한테 내가 선물로 준 만년필이다. 의료 소송 중이었는데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자살에 대한 책임은 담당 교수였던 나에게로 전가됐고, 그 전공의 어머니는 아직도 내 탓이라며 날 원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라도 내가 가르친 제자의 죽음이 편할 리 없고, 아프지 않을 리 없는데 거기다 저놈이 내 턱 밑에 저 만년필까지 꽂았다. 협박이 아니라면 뭐라고 부를까. 능멸? 모멸? 그게 뭐라도 용서할 마음이 없다"며 "그렇게 얼굴에 봉투를 뒤집어쓴 채 내 방에 몰래 들어와서 저런걸 놓고 날 우롱하는 행위는 있을 수 없다"고 분노했다.

이를 들은 김사부는 이선웅을 향해 "정말로 네가 그랬냐"고 물었다. 그러나 이선웅은 "제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또한 박민국은 "정말 이선웅 선생이 만년필을 가져다 놨다면 분명한 동기가 있어야 한다. 새삼 이제와서 차 교수님을 협박하는 이유가 뭘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차진만은 "내가 저 친구의 결격사유를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선웅 선생, 적녹색약"이라고 폭로했다. 과거 차진만은 흉부외과를 지원한 이선웅이 적녹색약이자 그를 내친 바 있다.

그러나 박민국은 "그게 왜 문제가 되죠? 색약이 결격사유가 된다고 그 어디에도 명시돼 있지 않은데"라며 "이미 이선웅 선새은 페모랄 아테리까지 리페어 해냈다. 그정도 수술을 할 수 있다면 다른 수술도 크게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차진만이 재차 "이건 윤리적으로도 문제가 된다. 본인이 색약이라는 사실을 숨겼으니까"라고 주장했으나 박민국은 "아뇨. 숨기지 않았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선웅은 이미 이력서에 적녹색약임을 적었고, 김사부와도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해당 사실은 배문정(신동욱)도 알고 있었다.

결국 이선웅의 해임 건은 무산됐고, 차진만은 돌담병원 식구들의 차가운 눈초리 속 돌아서야 했다.

이후 방으로 돌아온 이선웅은 가쁜 숨을 몰아내쉬며 자신의 서랍에 숨겨둔 봉투를 확인했다. 앞서 박민국이 이선웅을 시켜 차진만의 방에 만년필을 갖다놓은 것이 진실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