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백정현, SSG전 5이닝 2실점…4승은 불발

입력2023년 05월 31일(수) 20:17 최종수정2023년 05월 31일(수) 20:17
백정현 / 사진=DB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이 SSG 랜더스를 상대로 5이닝 2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백정현은 3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 랜더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90개의 볼을 투구, 5피안타 4사사구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2-2로 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온 백정현은 4승(3패) 요건 달성에 실패했다.

초반은 좋았다. 1회 최지훈을 좌익수 뜬공, 박성한을 3루수 파울플라이, 최정을 삼진으로 각각 돌려세웠다.

2회에는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기예르모 에레디아에게 안타를 맞은 뒤 하재훈을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켰고, 김성현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오태곤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김민식을 우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묶어 실점하지 않았다.

비슷한 상황이 이어졌다. 3회 강진성-최지훈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2루에 몰렸으나 박성한(투수 앞 땅볼)-최정(삼진)-에레디아(중견수 뜬공)를 모두 잡아냈다.

4회에는 실점을 피하지 못했다. 선두타자 하재훈을 3루수 땅볼로 묶었으나 김성현에게 2루타를 맞았고, 오태곤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다시 김민식-강진성을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최지훈에게 1루수 땅볼을 허용할 때 동점을 내줬다.

다시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5회 최정과 에레디아를 각각 3루수 땅볼,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하재훈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김성현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삼성은 6회 들어 우규민을 마운드로 불러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