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사실 '전원일기' 아내 고두심 좋아했다" 고백 [TV캡처]

입력2023년 05월 30일(화) 20:42 최종수정2023년 05월 30일(화) 20:42
사진=채널A 고두심의 좋아서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김용건이 '전원일기' 당시 부부로 합을 맞췄던 고두심의 당대 인기를 전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고두심의 좋아서'에서는 인천 강화군에서 김용건과 함께 했다.

고두심과 김용건은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22년간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김용건은 "이제와 이야기하지만 만약 나랑 결혼했다면 어땠을 거 같냐"고 물으며 "사실 내가 좋아는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고두심의) 콧대가 워낙 높아서..."라고 장난스럽게 투덜대기도.

이어 김용건은 '전원일기'에 캐스팅됐을 때를 회상하며 "'김용건이 땡잡았다' 이러길래 무슨 말인가 했다. '부인이 누구인지 아냐. 고두심이다' 이러더라. 당시 고두심은 그 나이에 뭐 (대단했다)"며 "몇몇 여배우 트리오들 중 한명이었는데, 영광이었다. 나는 어디 가면 기억도 못했다. '고두심의 남편' '영남 아빠' '김 회장댁 큰아들' '군청 산림 계장' 이렇게 부를 때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지금도 최불암 부인은 김혜자다"며 공감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