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조범준 최우수선수

입력2023년 05월 30일(화) 19:14 최종수정2023년 05월 30일(화) 19:14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이종훈, 이하 협회, KBSA)가 주최한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에서 충청남도가 우승을 차지했다. 충청남도 마운드를 이끈 투수 조범준(전 키움)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지난 28일 오전 10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개최된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충청남도가 광주광역시를 상대로 5-2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생활체육 야구 발전을 위해 개최한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는 다수의 프로 출신 스타들이 참가했으며 각 시도명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명예를 건 승부를 펼쳤다.

28일) 열린 결승전에서는 광주 김진우(전 KIA)를 비롯하여 충남 김지열(전 KT), 조범준(전 키움), 임도혁(전 KT), 하성진(전 SSG) 등이 그라운드를 누비며 치열한 승부를 이끌었다.

향후 전국체전 일반부로의 편입을 도모하고 엘리트 야구와 생활체육 야구의 상생, 야구 인프라 확충 및 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개최된 시도대항 야구대회는 2022년 1회 대회에 이어 2023년 2회 대회까지 성공적으로 개최되며 발전 가능성을 높였다.

대회 공로상을 수상한 천안시야구소프트볼협회 서덕규 회장(충남 팀 단장)은 "시도대항 야구대회는 프로 무대를 밟지 못한 선수, 재기를 꿈꾸는 선수 등에게 야구에 대한 꿈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며 충남의 '천안 메티스'처럼 다른 시도에도 실업야구단·시민야구단 창단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이번 대회 우승팀인 충남도 천안 메티스 소속 선수들과 충남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이 어우러져 우승을 일구어냈으며 충남의 우승을 통해 타 지역의 실업·시민팀 구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 시도인 충청남도에는 시도 지원금 3000만 원이 지원되고 준우승 시도인 광주광역시에는 1000만 원이 지원되는 등 지역 야구 발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승기가 어쩌다…굴욕적인 미국 공연 '티켓…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승기의 미국 공연…
기사이미지
'비매너 논란' 권순우, 자필 사과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경기에서 진 뒤 라켓을 부수고, 상대 …
기사이미지
3주 결방에 주1회 방송까지…AG·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