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U15, 통산 3번째 소년체전 챔피언 등극

입력2023년 05월 30일(화) 15:55 최종수정2023년 05월 30일(화) 15:55
사진=수원삼성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매탄소년단'의 심장 수원삼성 U15팀이 전국 중등축구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수원삼성 U15팀은 30일 울산 서부구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 16세 이하 남자부 축구 결승전에서 충남 천안축구센터 U15를 4-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수원삼성 U15팀은 지난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소년체전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종찬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 U15팀은 지난 3월 2023 경기도지사배 유·청소년 축구리그 중등선발전부 우승을 차지하며 경기도 대표 자격으로 소년체전에 출전했다.

충북 대성중과의 16강전을 5-0으로 승리하며 대회를 순조롭게 출발했다. 서울 문래중과의 8강전에서 전반에만 3실점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후반 4골을 몰아치는 뒷심을 발휘하며 4-3 역전승을 거뒀다.

울산 현대중과의 준결승전에서는 장요한이 2골을 몰아치며 무난히 2-1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다.

천안축구센터와 결승에 나선 수원삼성 U15팀은 전반3분 이지호의 선제골과 전반14분 장요한의 추가골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전후반을 3-3으로 마치고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1분 안주완이 다시 균형을 무너뜨리며 4-3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팀을 우승으로 이끈 승장 이종찬 감독은 "명확한 유스시스템과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 덕분에 우승의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수원삼성을 빛낼 좋은 선수들을 육성하는데 힘쏟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선수(MVP)은 김지성이 수상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