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원, 역전 KO승으로 ROAD TO UFC 4강 진출

입력2023년 05월 28일(일) 20:22 최종수정2023년 05월 28일(일) 20:22
김상원(오른쪽) / 사진=U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상원이 그림 같은 역전 KO승으로 ROAD TO UFC 4강에 안착했다.

김상원은 지난 27일(한국시각) 중국 UFC 퍼포먼스 인스티튜트 상하이에서 열린 ROAD TO UFC 시즌 2: 에피소드 1 페더급 8강전에서 사스 케이스케(일본)를 2라운드 1분 42초 KO(오른손 펀치)로 제압했다.

김상원은 1라운드 케이스케의 레슬링에 고전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 왼손 페인트로 상대를 교란시킨 뒤 오른손 펀치를 적중시켜 상대를 바닥에 쓰러뜨렸다. 이후 바로 그라운드로 따라 들어가 추가타를 날렸고 레퍼리는 경기를 중단시켰다.

김상원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태클이 들어올 걸 예상했고, 몸을 섞어 보니 상대방의 호흡이 찼다는 걸 느꼈다. 그때부터 내가 연습했던 걸 쏟아부었다"고 설명했다.

김상원은 준결승에서 지난 시즌 준우승자 이자(중국)와 맞붙게 됐다. 그는 다음 상대인 이자에 대해 "존중한다. 스크램블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재밌는 그림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ROAD TO UFC 플라이급 우승에 재도전하는 최승국은 수밋 쿠마르(인도)를 만장일치 판정(29-28, 29-28, 29-28)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최승국은 초반 쿠마르의 레슬링에 지속적으로 테이크다운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 태클을 시도하는 상대에게 카운터 니킥을 맞히면서 승부를 완전히 뒤집었다. 이후 쿠마르는 카운터를 경계하느라 자신 있게 테이크다운을 시도하지 못했고 최승국이 무난히 타격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경기 후 최승국은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 내용이 별로 안 좋아서 이겼는데도 기분이 좋지 않다”며 "타격이든 레슬링이든 이기는 그림이 구체적으로 없었다”고 자책했다.

최승국은 경기 전 왼쪽 무릎 부상에 시달렸지만 UFC 진출 기회를 놓칠 수 없어 출전을 강행했다. 그는 "다리가 아파서 로킥도 자신감 있게 못 찼고, 태클도 스프롤이 늦었다"면서도 "이런 부분도 경기의 일부분이기 때문에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제자 최승국은 결승 진출을 놓고 지니우스위에(중국)와 맞붙는다.

또 다른 정찬성의 제자 김한슬은 2라운드 1분 38초 타이이라커 누얼아지(중국)에게 엘보를 맞고 KO패하며 UFC 진출이 좌절됐다.

플라이급 토너먼트에 출전한 이정현은 마크 클리마코(필리핀)에게 만장일치 판정패(30-27, 30-27, 30-27)했다.

ROAD TO UFC는 아시아 정상급 MMA 유망주들이 참가하는 8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는 UFC와 계약한다. 시즌 2에는 플라이급(56.7kg), 밴텀급(61.2kg), 페더급(65.8kg), 라이트급(70.3kg) 4개 체급에서 총 32명이 참가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