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알라 결승골' 뮌헨, 쾰른 격파…분데스리가 11시즌 연속 우승

입력2023년 05월 28일(일) 00:33 최종수정2023년 05월 28일(일) 00:33
자말 무시알라(가장 왼쪽)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분데스리가 11연패에 성공했다.

뮌헨은 27일(한국시각) 독일 쾰른의 라인에네르기슈타디온에서 열린 2022-2023 독일 분데스리가 34라운드에서 FC쾰른과 2-1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뮌헨은 21승8무5패(승점 71, +54)를 기록, 도르트문트(22승5무7패, 승점 71, +39)를 골득실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뮌헨은 2012-2013시즌부터 11시즌 연속 분데스리가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통산 32번째 분데스리가 우승이자, 분데스리가 출범 이전을 포함하면 33번째 최상위 리그 우승이다.

뮌헨은 시즌 중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을 경질하고 토마스 투헬 감독을 선임한 이후, DFB 포칼과 챔피언스리그에서 연속 탈락하고 분데스리가에서도 2위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분데스리가에서 천신만고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자존심을 지켰다.

쾰른은 10승12무12패(승점 42)를 기록하며 리그 11위로 시즌을 마무리 지었다.

반드시 승리하고 도르트문트-마인츠전의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뮌헨. 뮌헨은 경기 시작 8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세를 올렸다. 르로이 사네의 패스를 받은 킹슬리 코망이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같은 시각 마인츠가 도르트문트에 2-0으로 리드하면서 뮌헨은 우승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기세를 탄 뮌헨은 전반 추가시간 르로이 사네가 추가골을 터뜨렸지만 VAR에서 핸드볼 반칙이 적발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 뮌헨의 1골차 리드가 이어졌다.

하지만 우승으로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쾰른은 후반 35분 데얀 류비치치의 동점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뮌헨은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리그 우승을 실패할 위기에 몰렸다.

위기의 뮌헨을 구한 것은 자말 무시알라였다. 무시알라는 후반 44분 세르쥬 나브리의 패스를 받은 뒤 환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다시 리드를 잡은 뮌헨은 남은 시간 쾰른의 공세를 버티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후 도르트문트와 마인츠의 경기가 2-2 무승부로 막을 내리면서 뮌헨의 우승이 확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