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와 트레이드' 두산 이승엽 감독 "김정우, 미래를 본 선택"

입력2023년 05월 25일(목) 16:30 최종수정2023년 05월 25일(목) 19:30
이승엽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삼성 라이온즈와의 평일 3연전에서 1승 1패씩을 주고받은 두산 베어스 이승엽 감독이 마지막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의 홈경기를 치른다.

첫날 경기에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던 두산은 어제(24일) 경기에서는 삼성의 선발투수 알버트 수아레즈에 무득점으로 묶이며 1-6 패배를 당했다.

선발투수 김동주가 5이닝 4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소득이 없었다. 불펜진에서 김명신, 박치국이 제 몫을 해줬으나, 정철원이 0.1이닝 2피안타 5실점, 이형범이 0.2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한 점도 아쉬웠다.

오늘 경기에서는 2승 4패를 기록하고 있는 최승용이 선발로 등판한다.

한편 이날 오후 두산은 SSG 랜더스에 외야수 강진성을 내주고 투수 김정우를 받는 트레이드를 진행했다.

경기 전 만난 두산 이승엽 감독은 이에 대해 "서로를 위해 잘됐다고 생각한다. (강)진성이가 충분히 기회를 받지 못하고 내려가서 저희도 마음이 안 좋았다. 고민을 많이 했지만, 트레이드라는 기회가 와서 진성이에게는 잘된 일이라고 생각했다. 저희도 아쉽지만 보내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진성이에게는 SSG가 마지막 팀이라는 생각하고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김정우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이승엽 감독은 "퓨쳐스리그 성적도 괜찮고, 나이도 어리면서 군 문제까지 해결한 선수다. 투수는 한 명이라도 더 있으면 팀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결정을 내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보다는 미래를 본 선택이다. 다만 지금 약간의 발가락 부상이 있어서 쉬고 있다고 한다. 몸 상태가 괜찮아지면 직접 확인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경기에서 홈으로 쇄도하다 타박상을 당한 양의지의 상태도 전했다. 이승엽 감독은 "아직 실전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정강이 바깥쪽이 많이 부었다. 타격 훈련은 마쳤으나 기용할 상황이 될지 안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의지의 상태가 안 좋아서 포수 안승한을 등록하고 장원준을 말소시켰다. 장원준은 다음주 주말쯤 선발투수로 등판할 것"이라고 기용 계획을 전했다.

김동주의 투구에 대해서는 "상대 타자들을 충분히 압도할 수 있는 구위를 가진 선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저희가 할 일은 스태미나가 떨어지지 않게 관리를 잘 시켜주는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날 두산은 선발투수 최승용을 필두로 정수빈(중견수)-이유찬(2루수)-양석환(지명타자)-김재환(좌익수)-김민혁(1루수)-호세 로하스(우익수)-허경민(3루수)-안승환(포수)-김재호(유격수)의 타선으로 나선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