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차정숙' 송지호의 업앤다운 감정연기 시선 강탈

입력2023년 05월 22일(월) 15:44 최종수정2023년 05월 22일(월) 15:44
닥터차정숙 / 사진=JTBC 닥터차정숙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닥터 차정숙’의 송지호가 의료사고로 인해 멘탈이 무너지는 안타까운 상황을 맞이했다.

송지호는 지난 20일(토)과 21일(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에서 여자친구 조아람(전소라 역)과 헤어진 뒤 의료사고에 휘말리기까지 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 전소라와 서정민(송지호 분)은 극 중 택시에서 다툰 뒤 서로 냉전 상태였다. 늘 을의 처지였던 정민은 소라를 향해 "이건 정상적인 관계가 아닌 거 같다"고 했으나 소라가 깔끔하게 인정하고 헤어지자는 결론으로 몰고 갔다. 송지호는 여자친구에게 서운함을 드러내고 갈등을 빚는 정민의 감정에 한껏 몰입, 모두의 공감을 샀다.

정민은 소라와 헤어짐을 앞두고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다 안다는 소라의 말에 놀랐지만 “내가 감당할 일이야. 이제 신경 쓸 거 없어”라고 차갑게 쏘아붙이며 두 사람의 관계는 끝을 맺었다. 송지호는 단단한 말투, 냉담한 표정을 자유자재로 표현해내며 시선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송지호는 아빠 김병철과의 현실감 넘치는 부자(父子) 관계를 그려냈다. 정민은 남편의 외도와 혼외자식 여부까지 알게 된 정숙이 화재로 인해 본가가 아닌 로이킴(민우혁 분)의 집에 머무는 것을 막을 순 없었고, 그 사실을 알게 된 서인호(김병철 분)가 화를 내자 정민은 그런 아빠를 보며 기가 찬다는 듯 한숨을 내쉬었다.

며칠 뒤 정민은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환자의 상태 또한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엉겁결에 퇴원하라고 했던 환자가 목숨을 잃자 정민은 자신의 잘못인 것 같아 견딜 수 없는 마음에 괴로워했다. 송지호는 자괴감에 빠진 서정민의 감정을 유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했다.

이렇듯 송지호는 다양한 위기 상황을 마주한 서정민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해내며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매회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매 장면마다 자신의 몫을 제대로 해내고 있는 송지호의 활약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매주 다양한 활약으로 극을 이끌고 있는 송지호의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