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클럽선수권서 몽골 우승팀 꺾고 5위 겨냥

입력2023년 05월 19일(금) 20:47 최종수정2023년 05월 19일(금) 20:47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우승팀 대한항공이 2023 아시아 남자 클럽 배구 선수권 대회 8강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며 전날 한일전 패배에서 다소나마 벗어났다.

대한항공은 19일(현지시각) 바레인 마나마에 있는 이사(ISA) 스포츠 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8강 조별리그 E조 마지막 경기에서 2022~2023시즌 몽골 배구리그 우승팀 바양홍고르를 3-1(25-21 22-25 25-16 25-19)로 이겼다.

전날 일본 산토리 선버즈에 완패해 4강 진출에 실패한 대한항공은 이날 승리로 1승 2패 승점 3점을 기록해 8강 E조 3위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F조 4위 쿠웨이트 스포르팅 클럽(쿠웨이트)과 오는 20일 5~8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오는 21일 5위 결정전에 진출한다.

이날 경기에서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4강 진출 좌절 직후 예고한 대로 후보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정진혁이 세터로 나섰고 아포짓 스파이커로 손현종이, 아웃사이드 히터로 이준이 출전했다.

곽승석과 정지석, 임동혁, 오은렬, 조재영 등 주전들은 웜업존에서 응원에 힘을 보탰다.

몽골 챔피언 바양홍고르는 만만찮았다. 1세트 바양홍고르는 왼손잡이 아포짓 캉갈 타미라를 앞세워 대한항공과 시소게임을 벌였다. 한국 V-리그 OK금융그룹 합류를 앞둔 바야르사이한은 가로막기에서 위력을 발휘했다. 정한용의 서브 에이스로 앞서 나간 대한항공은 25-21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접전이었다. 바양홍고르는 캉갈 타미라와 바야르사이한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대한항공은 정한용을 활용해 추격했지만 손현종과 정진혁이 범실을 하며 흐름이 끊겼다.

이준의 중앙 후위 공격은 밖으로 나갔고 정한용의 오픈 공격은 상대 블로킹에 막혔다. 바야르사이한이 마지막 점수를 내며 바양홍고르가 2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를 내준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부터 집중력을 발휘했다. 정한용의 득점이 나오면서 대한항공이 앞서 나갔다. 바양홍고르의 리시브가 흔들리고 범실이 늘어나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이준의 오픈 공격이 거듭 성공했다. 주도권을 놓치지 않은 대한항공은 3세트를 9점 차로 여유 있게 따냈다.

4세트 초반부터 바양홍고르의 범실이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이 앞서 나갔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점수 차를 벌렸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선수가 여럿 영입된 바양홍고르는 조직력에 문제를 드러내며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노출했다. 결국 대한항공이 25-19로 승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