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포먼스' ATBO, 자유로움 입고 여름 정조준 [종합]

입력2023년 05월 18일(목) 15:05 최종수정2023년 05월 18일(목) 16:17
ATBO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ATBO가 변화를 입고 또 한 번의 비상을 꿈꾼다.

ATBO(오준석, 류준민, 배현준, 석락원, 정승환, 김연규, 원빈)는 18일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비기닝: 비상(The Beginning: 飛上)'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먼저 컴백 소감에 대해 김연규는 "저희가 계속 활동해오긴 했지만 앨범 발매는 반년 만이라 많이 기다려졌다. 긴장도 많이 했지만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게 돼서 설레고 기분이 좋다. 이번 앨범 타이틀처럼 더 높은 곳으로 가는 ATBO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더 비기닝: 비상'은 더 높고, 넓은 곳을 향해 날아오를 준비를 마친 일곱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신보다. 새 앨범에는 신규 활동 곡인 '넥스트 투 미(Next to Me)'를 포함한 6개 신곡이 수록됐다.

석락원은 "데뷔 앨범부터 했던 '더 비기닝' 시리즈의 마지막 완결판이다. 그동안의 성장을 바탕으로 더 높은 곳으로 나아가자는 다짐을 담은 앨범이다. 비상을 위해 저희가 준비한 것들을 다양한 장르로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ATBO / 사진=방규현 기자

이 중 타이틀곡 '넥스트 투 미'는 '비상'을 향한 ATBO의 다짐을 담아낸 올드스쿨 뉴잭스윙 장르의 곡이다. 편안하면서도 힘있는 보컬 구성과 '구름보다 높이' 'Fly to next new place' 등 자유로움이 가득 찬 가사말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류준민은 "비상을 향한 다짐을 담았다"고 했고, 배현준은 "한마디로 자유라고 표현하고 싶다. 곡이랑 퍼포먼스를 통해서 자유로운 모습, 날아오르는 모습을 봐달라"고 전했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류준민은 "뮤직비디오를 보시면 자유롭고 해방감 있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고, 김연규는 "이번에 스튜디오 촬영이 없었고 다 야외 촬영이었다. 기억에 남는 게 한강신이었다. 영상으로도 멋있게 나온 것 같다. 노래랑도 잘 어울려서 풍경들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은 그동안 ATBO가 선보인 강렬한 음악 색과는 확연히 달라진 '활기찬 에너지'를 중점으로 내세우며 변화를 꾀했다.

김연규는 "이전 타이틀곡도 너무 좋았지만 팬분들께서는 밝은 무드의 ATBO도 보고 싶다고 많이 말씀해주셨다. 표정이나 자유분방한 퍼포먼스가 가장 보고 싶으셨을 것 같다. 그런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ATBO는 활동 목표와 수식어를 공개했다. 오준석은 "'갓포먼스'라는 수식어를 단단하게 굳히고 싶다"고, 류준민은 "밝은 곡을 통해 올해 여름에 기억남는 팀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