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옐레나와 재계약…6개 팀은 새 외국인 선수 선발

입력2023년 05월 13일(토) 09:00 최종수정2023년 05월 13일(토) 09:00
옐레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지난 시즌 함께한 외국인 선수 옐레나와 재계약하기로 결정했다.

2023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중인 여자부 7개 구단은 튀르키예 이스탄불 12일(현지시각) 오후 6시까지 외국인 선수와의 재계약 여부를 결정해 연맹에 통보했다.

그 결과, 7개 구단 가운데 흥국생명만이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를 이끈 옐레나와의 재계약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흥국생명을 제외한 6개 구단이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선발할 예정이며 지명권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7위 페퍼저축은행 구슬 35개, 6위 IBK기업은행 30개, 5위 GS칼텍스 25개, 4위 KGC인삼공사 20개, 3위 현대건설 15개, 2위 흥국생명 10개, 1위 한국도로공사 5개의 구슬을 부여받은 뒤 추첨을 통해 정해진다.

한편, 이스탄불 현지 사정으로 인해 기존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10시) 진행 예정이던 2023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는 오후 5시(한국시간 오후 11시)로 변경돼 실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승기가 어쩌다…굴욕적인 미국 공연 '티켓…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승기의 미국 공연…
기사이미지
황선우와 황금세대·지유찬, 금빛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수영이 금맥을 뚫었다. 황금세대…
기사이미지
3주 결방에 주1회 방송까지…AG·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