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아시안컵서 김판곤의 말레이시아·요르단·바레인과 E조

입력2023년 05월 11일(목) 21:23 최종수정2023년 05월 11일(목) 21:23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별리그 상대가 정해졌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1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오페라하우스에서 2023 아시안컵 조 추첨식을 개최했다.

대회는 2024년 1월 12일부터 2월 10일까지 도하를 포함한 5개 도시 8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아시안컵은 24개 팀이 4개 팀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2위팀과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을 더한 16개 팀이 토너먼트를 치러 우승 경쟁을 벌인다.

오늘 치러진 조 추첨은 FIFA 랭킹을 기준으로 포트 1-4로 배정된 뒤 팀 이름 쪽지가 담긴 볼을 고르고, 조 순번 쪽지가 담긴 볼을 골라서 정해졌다.

FIFA 랭킹 27위 한국은 개최국 카타르(61위)를 포함, 일본(20위), 이란(24위), 호주(29위), 사우디아라비아(54위)와 함께 톱 시드에 속해 이들과 같은 조에서는 만나지 않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1960년 2회 대회 이후 64년 만의 정상을 노린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은 좋은 흐름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한국은 조 추첨 결과 요르단, 바레인, 말레이시아와 함께 E조에 편성됐다. 요르단과 바레인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나란히 84, 85위다. 김판곤 감독의 말레이시아는 138위로 E조 최약체로 여겨진다,

개최국 카타르는 A조에서 중국, 타지키스탄, 레바논을 상대하고, 일본은 이라크, 베트남,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D조에 편성됐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조편성
A조:카타르, 중국, 타지키스탄, 레바논
B조:호주, 우즈베키스탄, 시리아, 인도
C조:이란, UAE, 홍콩, 팔레스타인
D조:일본, 인도네시아, 이라크, 베트남
E조:한국, 말레이시아, 요르단, 바레인
F조:사우디아라비아, 태국, 키르기스스탄, 오만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