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쿼터 역전패' SK 전희철 감독 "내가 잘못 판단했다"

입력2023년 05월 05일(금) 20:28 최종수정2023년 05월 05일(금) 20:53
전희철 감독 / 사진=권광일 기자
[안양=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승부를 내지 못한 서울 SK 전희철 감독이 패배를 돌아봤다.

SK는 5일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77-86으로 졌다.

시리즈 전적에서 3승 2패로 앞서 있었던 SK는 6차전을 잡으면 2021-2022시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할 수 있었지만 한끝이 모자랐다.

2쿼터까지 비등하게 싸우던 SK는 3쿼터에서 21득점(KGC 13점)을 몰아치며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가는 듯 했으나 4쿼터에서 KGC의 달라진 전술에 당하며 결국 승리를 내줬다.

자밀 워니가 29득점 9리바운드, 최부경이 13득점 6리바운드를 올렸으나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만난 전희철 감독은 "내 잘못이다. 4쿼터에서 판단을 잘못한 것 같다.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였는데 체력 안배에 실패한 것도 내 탓이다. 상대의 슛이 들어가던 안 들어가던 우리 공격력이 확 떨어지는 부분이 있었는데 내 실수였다"고 돌아봤다.

가장 아쉬웠던 순간으로는 4쿼터를 꼽았다. 전희철 감독은 "대릴 먼로가 나왔을 때 맨투맨을 갈까 고민했는데 (지역방어를) 그대로 가져갔다. 그때 슛 두 개 정도는 괜찮겠다고 생각한 부분이 너무나 아쉽다. 거기서 분위기를 넘겨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에 점수를 내면서 리드했을 때 컨트롤을 잘 해줬어야 하는데 타임 아웃을 쓸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3쿼터까진 좋았지만 그 이후의 플레이에 대해서는 제 자신에 대해 실망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승기가 어쩌다…굴욕적인 미국 공연 '티켓…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승기의 미국 공연…
기사이미지
'비매너 논란' 권순우, 자필 사과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경기에서 진 뒤 라켓을 부수고, 상대 …
기사이미지
3주 결방에 주1회 방송까지…AG·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