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김민재 등 유럽파 점검한 클린스만 감독, 26일 귀국

입력2023년 04월 24일(월) 16:39 최종수정2023년 04월 24일(월) 16:39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을 점검한 뒤 26일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클린스만 감독이 26일 오전 귀국해 공항에서 유럽 출장 소감 등을 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콜롬비아(2-2 무), 우루과이(1-2 패)와 A매치 2연전을 마친 뒤 이달 초 미국으로 출국했던 클린스만 감독은 14일 유럽으로 향해 해외파 선수들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먼저 클린스만 감독은 영국으로 이동해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의 경기를 지켜봤다. 손흥민은 클린스만 감독 앞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100호골을 터뜨리며 기량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후 클린스만 감독은 스코틀랜드로 이동해 오현규(셀틱)를 지켜봤고, 이탈리아에서는 김민재(나폴리)와 면담을 갖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도 만난 뒤 귀국길에 오른다.

이후 6월 예정된 페루, 엘살바도르와의 국내 평가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