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상호·황의조·팔로세비치 골' 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3-1 승리

입력2023년 04월 22일(토) 15:55 최종수정2023년 04월 22일(토) 15:55
FC서울 선수단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FC서울이 수원삼성과의 시즌 첫 번째 '슈퍼매치'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서울은 22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수원삼성과의 홈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이로써 서울은 2경기 만에 다시 승전보를 울리며 5승 1무 2패(승점 16)를 기록,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최근 이병근 감독이 경질된 최하위 수원삼성은 2무 6패(승점 2)로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수원삼성이 전반 10분 먼저 기회를 잡았다. 안병준이 중원에서부터 전진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 위로 솟았다.

서울도 1분 뒤 나상호가 측면에서 찔러준 패스를 받은 팔로세비치의 슈팅이 나왔지만 수비벽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수원삼성이 먼저 전반 30분 김주찬을 빼고 김보경을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가동했다.

공방전 끝에 서울이 먼저 웃었다. 전반 37분 박스 앞 혼전 상황에서 수원삼성 정승원이 볼을 처리하려고 했으나 나상호에게로 향했고, 그대로 나상호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서울이 1-0으로 리드하며 전반이 끝난 뒤 이어진 후반에도 득점은 서울의 몫이었다. 후반 7분 코너킥 상황에서 한 차례 흐른 공을 황의조가 그대로 골문 앞에서 득점으로 연결했다. 황의조의 시즌 2호골.

다급해진 수원삼성은 후반 12분 유제호, 류승우를 빼고 이종성, 전진우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오히려 서울 김진야의 질주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수원삼성은 후반 27분에도 장호익, 바사니를 빼고 뮬리치, 이상민을 교체하며 반전을 노렸으나 역부족이었다.

서울은 후반 36분 팔로세비치의 추가골이 터지며 3-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수원삼성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43분 라인을 깨는 패스를 받은 뮬리치의 만회골이 터져 한 점 만회했다.

그러나 시간이 모자랐다. 경기는 서울의 3-1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