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FA 김희진과 재계약…연봉 3억5000만 원

입력2023년 04월 20일(목) 14:44 최종수정2023년 04월 20일(목) 14:44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알토스가 FA 김희진(32)과 재계약했다.

IBK기업은행은 20일 "김희진과 연봉 3억5000만 원(연봉 1억5000만 원, 옵션 2억 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IBK는 공수를 겸비한 살림꾼 황민경을 영입한데 이어 큰 키와 강한 공격력으로 멀티 포지션이 가능한 김희진과 재계약을 완료했다.

김희진은 IBK기업은행의 창단 멤버이자 프랜차이즈 선수다. 12시즌 동안 331경기, 1226세트에 출전해 총 4170점을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IBK기업은행의 정규리그 3회 우승, 챔피언결정전 3회 우승, KOVO컵 3회 우승 등을 견인했다.

2022-2023시즌 부상으로 시즌을 조기에 마감했던 김희진은 차기 시즌 건강한 몸으로 코트에 복귀하기 위해 재활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IBK 구단 관계자는 "수차례 우승을 경험했던 김희진과 재계약을 통해 다시 한 번 팀의 기은왕조의 명성을 재건할 것"이라며, "남은 아시아쿼터 및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을 통해 마지막 퍼즐을 맞춰 차기시즌 더욱 도약하는 구단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IBK기업은행은 흥국생명으로 이적한 김수지에 대해 "6시즌 동안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팀의 주축선수로 헌신해준 선수에게 감사하다"며 "김수지 선수의 새로운 출발을 항상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