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 연 3억5000만 원·3년 계약으로 KB스타즈 잔류

입력2023년 04월 19일(수) 20:28 최종수정2023년 04월 19일(수) 20:28
사진=KB스타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강이슬이 원소속팀인 청주 KB스타즈에 잔류했다.

KB스타즈는 19일 "강이슬과 연봉 2억8000만 원, 수당 7000만 원의 조건에 3년 계약했다"고 밝혔다.

강이슬은 2022-2023시즌 정규리그에서 29경기에 출전, 평균 34분 18초를 뛰며 15.2득점 6.6리바운드 2.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2021-2022시즌을 앞두고 FA가 된 강이슬은 부천 하나원큐를 떠나 KB스타즈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후 이적 첫 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18득점 5.3리바운드 2.9어시스트를 올리며 통합 우승에 기여했다.

2022-2023시즌을 끝으로 2년 계약이 만료된 강이슬은 다시 FA가 됐으나 잔류를 선택했다.

KB스타즈는 강이슬과 함께 김소담과 연봉 7000만 원에 3년 계약을, 부천 하나원큐에서 FA가 된 김예진과 연봉 8000만 원에 3년 계약을 맺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