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지, 흥국생명과 3년 총액 9억3000만 원에 복귀…김연경과 한솥밥

입력2023년 04월 19일(수) 18:45 최종수정2023년 04월 19일(수) 18:46
사진=흥국생명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들블로커 김수지가 흥국생명으로 돌아온다.

흥국생명은 미들블로커 김수지와 총 보수액 3억1000만 원(연봉 2억7000만 원, 옵션 4000만 원), 3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김수지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동안 흥국생명에서 활약하며 2016-17시즌에 정규리그 1위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후 기업은행으로 이적했던 김수지는 6시즌만에 흥국생명 유니폼으로 갈아입으며 컴백을 확정지었다.

김수지는 "친정팀 흥국생명에서 다시 뛰게 되어 기쁘다. 손을 내밀어 준 구단에 감사하며 다음 시즌 통합 우승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단은 "김수지 선수는 큰 신장의 블로킹과 이동공격 능력이 뛰어난 베테랑 선수이다. 높이 보강 뿐 만 아니라 팀 내 젊은 선수들에게 좋은 모범이 될 것이고, 우리 팀이 통합 우승으로 가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김연경, 도수빈, 김수지와의 FA 계약을 마무리 지으며, 새로운 2023-24시즌을 준비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