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 최고 대우' 배유나, 한국도로공사 잔류…문정원·전새얀도 계약

입력2023년 04월 19일(수) 14:53 최종수정2023년 04월 19일(수) 14:53
배유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한 배유나, 문정원, 전새얀과 계약을 체결했다.

배유나와는 센터 최고 대우인 5억5천만원(연봉 4억4000만 원, 옵션 1억1000만 원), 문정원 2억5000만 원(연봉 2억2000만 원, 옵션 3000만 원), 전새얀 2억1000만 원(연봉 1억8000만 원, 옵션 3000만 원)에 각각 계약에 합의하였으며, 배유나, 문정원의 계약기간은 3년, 전새얀 선수의 계약기간은 1년이다.

배유나는 구단을 통해 "신뢰해준 구단에게 감사하며 도로공사에서 좋은 기억이 많아 남고 싶었고, 다음 시즌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문정원은 "다시 도로공사와 계약을 하게 되었는데, 좀 더 노력해서 많은 분들의 기억에 오래 남는 선수가 될 수 있게 열심히 해보겠다", 전새얀은 "좋은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하고 FA를 앞두고 지난 시즌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던 시즌이었는데, 다시 또 새로운 시작이라 생각하고 다가오는 시즌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구단은 "고민 끝에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정대영, 박정아 선수의 그간 팀을 위해 헌신해준 노고에 감사드리며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며 응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