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소프트볼 아시아컵 개막전서 태국 완파

입력2023년 04월 02일(일) 14:25 최종수정2023년 04월 02일(일) 14:25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소프트볼 대표팀이 아시아컵 개막전에서 승전고를 울렸다.

한국은 2일 인천LNG종합스포츠타운에서 개최된 2023 여자 소프트볼 아시아컵 태국과의 개막전에서 10-0, 4회 런어헤드 경기(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번 최하나(중견수, 인천체육회)부터 이보현(2루수, 경남체육회), 장세진(유격수, 인천체육회), 정송희(포수, 인천체육회), 이경민(3루수, 인천체육회), 홍시연(지명타자, 대구도시개발공사), 김수빈(좌익수, 인천체육회), 최혜빈(우익수, 경남체육회) 주효주(1루수, 대구도시개발공사)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선발투수로는 정나래(인천체육회)가 마운드에 올랐다.

선취점은 한국이 가져갔다. 한국은 1회 이보현이 2루타에 이어 상대 실책을 틈타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장세진이 볼넷을 골라 출루에 성공했고, 정송희가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타를 터뜨리며 2-0 리드를 잡았다.

2회에도 한국 타자들의 타격은 매서웠다. 김수빈의 2루타와 최혜빈의 3루타, 주효주의 투런포로 3점을 추가했다. 이후 이보현이 안타 후 도루에 성공하며 2루까지 출루했고, 정송희가 적시타를 터뜨리며 6-0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한국은 홍시연의 볼넷 이후 도루와 김수빈의 우전 안타를 묶어 추가점을 냈다. 이어 상대 수비 실책과 와일드 피치, 주효주의 희생플라이로 8-0으로 달아났다.

한국의 4회말 공격에서 장세진이 우전안타로 출루한 후, 패스트볼(포일)로 2루까지 진루했다. 후속 타자 파울플라이 때 한 베이스를 더 진루해 2사 주자 3루의 상황에서 5번 이경민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홍시연의 중전안타와 김수빈의 볼넷으로 2사 주자 만루가 되었고 상대 투수의 와일드피치로 런어헤드 경기 요건을 충족 시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선발투수로 나선 정나래는 4이닝 동안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고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하며 퍼펙트 게임을 펼쳤다. 정나래는 36개의 공을 던지며 삼진 5개를 잡아냈다.

이외에도 이날 개막전에는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경기장을 직접 찾아 대회 개최를 축하하고 시구했다. 아울러, 대회 참가자들을 환영하며 한국 소프트볼 국가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