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트' 측 "황영웅 내정설·순위 보장? 사실무근…투표 수익 전액 기부" [공식]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14:25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14:28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내정설 부인 / 사진=MBN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이 참가자 내정설 및 특정 참가자의 문자 투표 수익금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8일 MBN '불타는 트롯맨' 측은 "결승전에서 실시한 대국민 문자 투표 금액은 최종 정산을 마치지 않은 상태다. 경연에서 자진 하차한 황영웅 씨의 유효 문자 투표 금액은 절차에 따라 전액 기부할 예정이며, 해당 과정 역시 투명하게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섭외 과정에서 특정 인물을 내정하거나, 순위를 보장한 사실이 없다"며 최초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에 대해서도 "일면조차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해당 유튜버 또한 발언이 논란이 될 여지를 인지한 후, 즉시 영상을 삭제한 상태라고 전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앞으로도 검증되지 않은 의혹 및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할 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불타는 트롯맨'은 지난 7일 종영한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이다.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황영웅이 학교폭력, 상해 전과 등의 논란으로 하차 후 손태진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 이하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입니다.

금일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된 참가자 내정설 및 특정 참가자의 문자 투표 수익금 의혹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우선 '불타는 트롯맨' 결승전에서 실시한 대국민 문자 투표 금액은 최종 정산을 마치지 않은 상태입니다.
경연에서 자진 하차한 황영웅 씨의 유효 문자 투표 금액은 절차에 따라 전액 기부할 예정이며, 해당 과정 역시 투명하게 공개될 것입니다.

또한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은 프로그램 섭외 과정에서 특정 인물을 내정하거나, 순위를 보장한 사실이 없습니다.
기사에 적시된 유튜버 역시 일면조차 한 적 없으며, 해당 유튜버 또한 발언이 논란이 될 여지를 인지한 후, 즉시 영상을 삭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은 투명하고 정의로운 경연 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음을 자신합니다.
앞으로도 검증되지 않은 의혹 및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할 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힙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