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실탄 쏴도 반동 없어…레그프레스 390㎏ 거뜬"(옥문아)[TV스포]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10:07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10:12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사격 국가대표로 발탁된 흥미로운 뒷이야기를 전한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연예계 최초로 사격 국가대표로 발탁된 '운동뚱' 김민경과 새신부 '사랑꾼' 오나미가 함께 출연한다.

이날 김민경은 사격 국가대표로 발탁된 과정을 공개하며 생애 첫 사격 국제대회까지 출전하게 된 비하인드를 전했는데, "보통 여성분들은 실탄을 쏠 때 반동이 생겨 뒤로 밀리는데 나는 흔들림이 없이 반동이 없더라. 코치님이 '이런 경우가 잘 없는데 민경 씨 몸의 밸런스가 좋구나'라고 하셨다"라고 '태릉이 놓친 인재'다운 타고난 운동신경 DNA를 자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김민경은 연예계 싸움 순위로 1등은 '총 든 김민경', 2등은 '총 내려놓은 김민경'으로 소문난 진실에 대해 적극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고.

이어 김민경은 아령 40kg을 한 손에 들고, 레그프레스를 390kg까지 거뜬히 성공한다고 해 '연예계 공식 헬스인' 김종국의 관심을 증폭시켰는데, 이에 김종국 역시 레그프레스 기록이 500kg임을 밝히며 "누구나 운동 좀 하면 하실 수 있어요"라고 말해 김민경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민경은 김종국에게 반한 듯한 눈빛으로 "500kg는 상상도 못 할 무게다. 너무 멋있어요"를 연신 외치며 뜻밖의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설렘을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최근 김민경은 8년간 함께한 예능 '맛있는 녀석들'에서 하차한 가운데, 마지막 녹화 비하인드를 전한다. 그는 "'맛있게 먹고 멋있게 끝내자'라고 마음을 가다듬고 녹화장에 들어갔는데 저를 항상 잡아주시는 감독님이 제가 앉으니까 우시더라. 그 순간 나도 참지 못하고 눈물이 터졌다"라며 결국 김민경의 눈물로 인해 촬영 중단 사태까지 일어난 당시 상황을 전해 짠한 감동을 선사한다.

하지만, '먹장군'으로 불리는 김민경에게도 못 먹는 음식이 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고."'맛있는 녀석들'을 하기 전까지 물에 빠진 고기는 안 먹었다. 삼겹살도 스무 살 때 처음 먹어봤을 정도로 먹던 음식만 먹는 스타일이었어서 닭발, 곱창, 감자탕도 안 먹었었다"라고 뜻밖의 '애기 입맛' 식성을 공개한다.

연예계 최초로 사격 국가대표로 발탁된 '운동뚱' 김민경의 이야기는 29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