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용 전공' 박명수 딸 민서, 3년 연속 명문중 장학생 발탁

입력2023년 03월 26일(일) 15:35 최종수정2023년 03월 26일(일) 15:38
박명수 딸 민서 / 사진=한수민 SN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방송인 박명수 딸 민서가 한국 무용 실력을 입증했다.

박명수 아내 한수민은 26일 자신의 SNS에 "이번에도 장학생으로 뽑힌 민서"라는 글을 적었다.

이날 한수민은 "공부와 실기 합쳐서 미술, 무용, 음악과 전교학생들 중 12명에게만 주는 장학 증서를 한 번도 놓치지 않고 1학년 1, 2학기 2학년 1, 2학기 모두 받아왔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한수민은 "성실함과 끈기로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힘들어도 내색 않고 항상 열심히 하는 우리 민서가 정말 훌륭한 무용가가 될 수 있기를 아빠 엄마는 뒤에서 항상 응원할게"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수민은 "행복하게 춤추는 항상 베푸는 민서가 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엔 박명수, 한수민 부부의 딸 민서가 지난 24일 받은 장학 증서가 담겨있다.

박명수는 지난 2008년 피부과 의사 한수민과 결혼했다. 두 사람의 딸 민서는 한국 무용 전공으로 명문 예술중학교인 예원학교에 재학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