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에 콩깍지' 백성현, 배누리에 프로포즈 "우리 이제 같이 살자" [TV캡처]

입력2023년 03월 24일(금) 20:49 최종수정2023년 03월 24일(금) 20:49
내 눈에 콩깍지 / 사진=KBS1 내 눈에 콩깍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내 눈에 콩깍지' 백성현이 이영이에 프러포즈했다.

24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 눈에 콩깍지' 마지막 회에서 장경준(백성현)이 이영이(배누리)에게 청혼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경준은 "영이 씨한테도 미안하다. 비겁하게 밀어낸 것도 미안하다. 도망치려고 했던 것도. 이제와 용기 내서 영이 씨 잡으러 온 것도 미안하다. 내가 너무 늦게 오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배누리는 "기다렸다. 경준 씨가 손 내밀어줄 때까지. 나도 용기가 없었다. 내가 붙잡으면 경준 씨가 더 힘들 거 같았다. 그래서 잡지도 못했다. 나야말로 비겁하게 잡아주기만 기다렸던 거 같다"라고 전했다.

장경준은 "항상 궁금했다. 영이 씨랑 꾸리는 일상이 어떨지. 얼마나 즐겁고 재미있을지. 가끔 힘들 때 서로에게 얼마나 큰 위로가 될지. 상상만 해도 행복했던 거 같다. 같이 눈뜨고 밥 먹고 산책도 하고. 무엇보다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걷는 게 눈물 나게 행복할 거 같았다"라고 말했다.

배누리는 "나도 그런 상상했다. 내가 투정 부리면 경준 씨가 풀어주고. 경준 씨가 좋아하는 음식 만들어서 나눠먹고. 그런 행복한 상상 했다"라고 덧붙였다.

장경준은 "그걸 우리가 놓칠뻔했다. 우리 이제 같이 살자"라고 청혼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