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의 품격 보여준 김정은, 우리은행 통합우승 이끌다 [ST스페셜]

입력2023년 03월 23일(목) 22:05 최종수정2023년 03월 23일(목) 22:10
김정은 / 사진=팽현준 기자
[부산=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김정은이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주며 아산 우리은행 우리WON에 통합우승을 선사했다.

우리은행은 23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부산 BNK썸과의 3차전 원정경기에서 64-57로 이겼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 무패를 만든 우리은행은 지난 2017-2018시즌 이후 5년 만이자 통산 11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 및 10번째 통합 우승이라는 위업을 세우게 됐다.

WKBL에서 무려 19시즌을 뛴 베테랑 김정은의 활약이 빛난 경기였다. 김정은은 이날 18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우리은행의 승리를 견인했다. 18득점은 이날 양 팀 선수 중 최다 득점이다.

1쿼터부터 3점포 1개 포함 6점을 올린 김정은은 2쿼터 들어서도 뜨거운 손 끝을 과시했다. 2개의 외곽포를 가동하며 BNK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그의 손을 떠난 볼은 여지없이 림을 갈랐다.

후반에도 김정은의 좋은 경기력은 지속됐다. 3쿼터에 결정적인 3점슛을 꽂아넣은 것은 물론 적극적인 리바운드 가담으로 높이 싸움에서의 우위를 지켜냈다. 4쿼터 들어서도 리바운드 싸움과 몸 싸움 등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은 김정은을 앞세운 우리은행은 결국 우승 트로피와 마주할 수 있었다.

경기 후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개인적으로 가장 고마운 선수는 김정은"이라며 "가장 노장이고 부상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중심을 잘 잡아줬다"고 그의 공을 치하했다.

비록 전성기 시절 리그를 지배할 당시의 위력은 아니었지만, 여전한 승부사 기질과 무게감으로 우리은행의 우승을 이끈 김정은. 이날 김정은의 활약은 팀에 왜 베테랑이 필요한지 잘 보여준 장면이었다.
우승이 확정된 후 눈물을 보이고 있는 김정은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