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2023시즌 프리시즌은 호주에서…웨스트햄과 격돌

입력2023년 03월 23일(목) 13:32 최종수정2023년 03월 23일(목) 13:33
지난 프리시즌 투어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호주에서 프리시즌 투어를 진행한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7월 18일 호주 퍼스의 옵터스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상대로 '2023 아시아·퍼시픽 투어 첫 경기를 치른다"고 공식 발표했다.

토트넘은 지난해 여름 대한민국에서 프리시즌 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토트넘은 7월 13일 K리그 올스타와 첫 경기를 치렀고,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멀티 골을 작렬시키며 6-3 대승을 거뒀다.

그리고 3일 뒤에는 한국에서 세비야와 맞붙어 1-1로 비긴 바 있다.

2022-2023시즌은 약 두 달 뒤 종료되며, 차기 시즌을 앞두고 7월부터 프리 시즌에 돌입한다.

현재는 웨스트햄전 일정만 확정된 상태다. 호주 리그 팀과 친선전을 치를 가능성과, 아시아·퍼시픽 투어인 만큼 다른 동아시아 지역으로 투어를 떠날 가능성이 모두 존재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