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X비오 '불이 꺼지고', 오늘(22일) 발매…"레전드곡 탄생 기대"

입력2023년 03월 22일(수) 16:12 최종수정2023년 03월 22일(수) 16:14
선미 비오 불이 꺼지고 발매 / 사진=빌리언 뮤직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화제의 명품 조합으로 관심을 높여온 선미와 비오의 협업곡 '불이 꺼지고'가 오늘(22일) 베일을 벗는다.

22일 '불이 꺼지고'는 저녁 6시 플로, 멜론, 바이브, 벅스, 지니,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유튜브뮤직 등 국내외 음악사이트를 통해 정식 발표된다. 뮤직비디오 역시 음원 발표 시간에 맞춰 각종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불이 꺼지고'는 음악계에서 차트를 섭렵해온 '차트 이터'(Chart Eater)들이 한데 뭉치면서, 호기심을 더했다. 특히 선미와 비오는 K팝계에서도 각각 콜라보를 해보고 싶은 대표적인 스타로 손꼽힐 만큼 음악계에서 색깔있는 스타들로 높은 신뢰를 누려왔기에 이번 만남에 대한 기대가 남달랐다.
선미 비오 불이 꺼지고 발매 / 사진=빌리언 뮤직 제공

이밖에 방탄소년단(BTS) 슈가의 히트곡 'That That'(prod. & feat. SUGA of BTS), 아이유와 BTS 슈가의 협업곡 '에잇'(Prod. & Feat. SUGA of BTS) 등의 프로듀서 '엘 캐피탄'(EL CAPITXN), 그룹 엑소, NCT, 워너원의 음악작업을 전개했던 프로듀싱팀 '벤더스'(VENDORS) 등이 의기투합했다.

뮤직비디오는 다이나믹듀오, 자이언티, 이적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영상미를 자랑했던 유명 비주얼디렉터 김세명 감독이 맡았다. 지난달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에서 레트로 스타일로 촬영됐다.
선미 비오 불이 꺼지고 발매 / 사진=빌리언 뮤직 제공

'불이 꺼지고'는 80~90년대 감성을 표방하는 레트로 펑키 장르의 곡이다. 무대위의 화려한 조명이 꺼지고 난 후 공허한 마음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이 끝나고 난 후 겪게 되는 많은 이들의 공허한 마음이 이 노래로 위로받길 바라는 마음에서 작업됐다고.

노래를 관통하는 선미 특유의 매혹적인 보컬 음색,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비오의 매력적인 랩, 두 아티스트의 탁월한 곡 해석 능력이 노래의 중독성을 드높인다. 비오는 빛나는 랩메이킹을 가미해 곡의 퀄리티를 높였다.

공식 발표에 앞서 소개된 티저 등의 짧은 음원 만으로도 유튜브, 틱톡 등 다양한 뉴미디어를 통해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많은 인플루언서들이 중독성 강한 티저 속 멜로디와 메시지에 공감을 표하며 호응 중이다.

'불이 꺼지고'의 제작사인 '빌리언 뮤직'의 대표이자 프로듀싱팀 '벤더스'의 일원인 김재호 대표는 "뛰어난 두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이 영광스러웠다"며 "명품 조합을 통해 또 하나의 레전드곡이 탄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