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사랑꾼' 박수홍 "딸 낳고 싶어…♥김다예 임테기 중" [TV캡처]

입력2023년 03월 20일(월) 22:48 최종수정2023년 03월 20일(월) 22:49
조선의 사랑꾼 / 사진=TV조선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조선의 사랑꾼' 박수홍이 딸에 대한 염원을 드러냈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딸에 대한 염원을 밝히는 방송인 박수홍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선의 사랑꾼 / 사진=TV조선

이날 박수홍은 다소 부은 얼굴로 등장해 "어젯밤에 와이프와 한 잔 했다. 요즘 와이프가 임신테스트기를 계속 사용한다. 그걸 계속 테스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옛날부터 딸 한 번 낳는 게 소원이었다. 술 한 잔을 마시면 몸이 알칼리성이 된다더라"며 "그러면 딸을 가질 확률이 높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박수홍은 "딸을 많이 낳은 분이 그렇게 술을 좋아하고, 술만 먹으면 덤벼서 딸을 낳았다고 형수님이 증언하는 게 퍼졌다. 경림이 잘 생각해 보라"며 아들만 둘인 박경림에게 물었다. 이를 들은 박경림은 "전 제가 술을 못 한다"고 끄덕였다.

그러면서도 박수홍은 "낭설이니까 믿진 말라"며 "그만큼 내가 간절하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