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성·정예지, 아시안컵 산악스키 스프린트 남녀 우승

입력2023년 03월 20일(월) 20:15 최종수정2023년 03월 20일(월) 20:15
사진=대한산악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지성과 정예지가 각각 스프린트 시니어 남자부와 여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산악연맹은 3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 간 모나파크 용평 일원에서 '2023 ISMF 아시안컵 산악스키대회 & 제20회 강원도지사배 전국 산악스키대회'를 개최했다.

대한산악연맹과 국제산악스키연맹·아시아산악스키연맹·강원도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산악스키협회가 주관, 모나파크 용평리조트가 공식후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강원도체육회·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 지그·트랑고·몬츄라·가야미·스카르파가 협찬한 이번 대회는 일본, 대만, 카자흐스탄 등 국내외 선수 100여명이 참가했다.

경기 종목은 혼성계주와 스프린트 종목으로 나뉘어 진행했으며, 아시아 대회 중에 최초로 실시한 혼성계주 시니어 경기에선 대한민국 구교정-정예지가 우승을 차지했다.

스프린트 시니어 남자부 경기에선 대한민국 김지성이, 여자부 경기에선 정예지가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정예지는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한편, 등반과 스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종목인 산악스키는 2020년 로잔 청소년 동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개최했고, 2026 밀라노-코르티나 동계올림픽에도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으며 총 3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