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태양, 주원·고경표·대성에 "조나단이 MZ세대 아니라고 하더라" 토로 [TV캡처]

입력2023년 02월 05일(일) 00:55 최종수정2023년 02월 05일(일) 00:55
전참시 / 사진=MBC 전참시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전참시' 태양이 군 복무 당시 친분을 쌓은 배우 주원과 고경표와 우정을 과시했다.

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그룹 빅뱅 태양과 매니저 김경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태양이 만난 사람들은 바로 빅뱅 대성과 배우 주원, 고경표였다. 군 시절 래퍼 빈지노까지 다섯 사람은 '군뱅'을 이뤄 공연을 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고경표는 살이 너무 많이 쪘다고 얘기를 하면서도 돈가스를 시키면서 1000원을 추가하면 밥과 빵 모두 나온다는 말에 고경표는 바로 추가해 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양은 친구들에게 "조나단을 만났는데 조나단은 태양이 MZ세대가 아니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태양은 자기가 조나단에게서 배운 신조어 퀴즈를 냈다. 태양은 '갓생'을 아무도 모르자 설명해주려고 했는데 순간 까먹어서 폭소를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