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손창민·박윤재·박하나, 각자 목적 위해 천산화 행방 찾아 나서 [종합]

입력2023년 02월 01일(수) 20:27 최종수정2023년 02월 01일(수) 20:27
태풍의 신부 / 사진=KBS2 태풍의 신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태풍의 신부' 손창민, 박윤재, 박하나가 천산화의 행방을 찾기 위해 나섰다.

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강백산(손창민)이 강바람(박하나)에게 천산화를 찾아오라고 협박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모연(지수원)을 강바람에게 보여준 강백산. 강바람은 위독한 서윤희의 모습을 보고 무너졌다. 하지만 정모연과 모녀관계라는 사실을 모른척해야 했던 강바람은 마음을 독하게 먹었다.

강백산은 강바람에게 "천산화를 찾아와라. 그게 정 대표를 풀어줄 방법이다. 넌 어릴 때부터 나를 실망시킨 적이 없었다. 경찰에 신고하거나 허튼수작 부리지 말아라. 이번에도 믿어보겠다"라고 알렸다.

산들 오빠가 강 회장에게 거짓말을 했다. 내가 천산화 위치를 안다고. 엄마와 내가 서로 알고 있는지 떠보려고 그런 거다. 지금은 강 회장이 원하는 대로 천산화를 찾아야 한다. 그래야 엄마를 구할 수 있다.

한편 강바람은 남인순(최수린)이 강백산의 지하 공간을 알아차리게끔 만들었다. 정모연과 강백산이 함께 있는 걸 발견한 남인순은 충격에 빠졌다. 남인순은 "이 여자가 왜 여기에 있냐. 둘이 여기에 숨어서 무얼 하는 거냐"며 "이 여자 당신이 이렇게 만든 거냐"라고 물었다.

강백산은 "르블랑을 위해서다. 천산화를 차지해야지 르블랑이 살아날 수 있다"라고 윽박을 질렀다. 남인순은 극도로 분노하며 강백산과 몸싸움을 벌였고 충격에 휩싸인 남인순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강바다(오승아)는 윤산들(박윤재)에게 "우리 집에 정모연 대표가 감금되어 있었다"라고 알렸다. 윤산들은 "천산화를 찾기만 하면 그다음에 우리가 빼앗아오면 된다. 그게 있어야 너와 내가 르블랑을 가질 수 있다. 너도 네 아버지 잘 감시해라. 천산화는 꼭 우리 손에 들어와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천산화의 행방은 찾을 수 없고 정모연을 납치했다는 사실만 들통난 강백산은 곤경에 처했다. 강바람은 "정 대표님을 만나게 해 달라. 천산화의 위치를 제가 물어보겠다"라고 제안했다. 이를 승낙한 강바람은 정모연과 마주했다.

강바람은 정모연에게 "제가 천산화가 필요하다.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실 수 있냐"라고 물었다. 강바람은 CCTV를 부수고 정모연을 끌어안았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