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손창민, 박하나에 "지수원 살리고 싶으면 천산화 가져와" 협박 [TV캡처]

입력2023년 02월 01일(수) 20:06 최종수정2023년 02월 01일(수) 20:06
태풍의 신부 / 사진=KBS2 태풍의 신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태풍의 신부' 손창민이 박하나를 압박했다.

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강백산(손창민)이 강바람(박하나)에게 천산화를 찾아오라고 협박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윤희(지수원)를 강바람에게 보여준 강백산. 강바람은 위독한 서윤희의 모습을 보고 무너졌다. 하지만 서윤희와 모녀관계라는 사실을 모른척해야 했던 강바람은 마음을 독하게 먹었다.

강백산은 강바람에게 "천산화를 찾아와라. 그게 정 대표를 풀어줄 방법이다. 넌 어릴 때부터 나를 실망시킨 적이 없었다. 경찰에 신고하거나 허튼수작 부리지 말아라. 이번에도 믿어보겠다"라고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