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발렌카와 리바키나, 호주오픈 테니스 女 단식 결승서 격돌

입력2023년 01월 26일(목) 22:57 최종수정2023년 01월 26일(목) 23:02
아리나 사발렌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의 여자 단식 결승이 아리나 사발렌카(5위·벨라루스)와 엘레나 리바키나(25위·카자흐스탄)의 대결로 압축됐다.

사발렌카는 26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4강전에서 마그다 리네트(45위·폴란드)를 세트스코어 2-0(7-6<7-1> 6-2)으로 따돌렸다.

이로써 사발렌카는 앞서 진행된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24위·벨라루스)를 역시 2-0(7-6<7-4> 6-3)으로 누른 리바키나와 우승컵을 놓고 맞붙게 됐다.

사발렌카는 메이저 준결승 네 번째 도전 만에 처음으로 결승 무대에 섰으며 리바키나는 지난해 7월 윔블던 우승 이후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결승에 올랐다. 단 상대전적에서는 사발렌카가 3대0으로 앞선다.

한편 대망의 결승전은 28일 펼쳐진다. 두 선수 모두 공격적인 성향을 가졌으며, 최근 가파른 상승세까지 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결승전은 화끈한 난타전이 될 전망이다.
옐레나 리바키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