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키나와서 2023시즌 담금질 시작

입력2023년 01월 26일(목) 15:14 최종수정2023년 01월 26일(목) 15:14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2023시즌을 위한 담금질을 시작한다.

삼성은 오는 30일부터 2023시즌을 향한 해외 전지훈련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전지훈련은 40일간 오키나와에서 진행된다. 라이온즈 스프링캠프 전용 구장인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훈련과 연습경기를 병행할 계획이다.

선수단은 30일 오전 8시 5분 인천공항 2터미널에서 출국하며, 3월 10일 오전 11시 35분에 돌아올 계획이다.

오키나와에서는 총 10차례의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일본 팀과 9일 니혼햄, 11-12일 주니치, 19일 한신, 3월 4일 요미우리 등 총 5차례 경기를 치른다. 국내 팀과는 28일 롯데, 3월 1일과 5일 KIA, 6일 SSG, 8일 한화 등 총 5차례 연습경기를 갖는다.

올해는 라이온즈 퓨처스 선수단도 오키나와에서 캠프를 갖는다. 퓨처스 선수단은 하루 뒤인 1월 31일 오전 8시 5분 출국하고, 2월 26일 오전 11시 35분 인천으로 귀국한다. 2월 16일엔 니혼햄과 연습경기도 치른다. 퓨처스 선수단은 이시카와 지역에 훈련장을 별도로 마련한다.

이번 캠프 명단엔 올시즌 사자 군단을 이끌 선수들 다수가 포함됐다. 1군 캠프엔 투수 22명, 포수 4명, 내야수 10명, 외야수 7명 등 총 43명의 선수가 함께 한다. 퓨처스에선 신인 12명을 포함해 36명의 선수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시즌 선수들과 함께할 코칭스태프 보직도 확정됐다. 먼저 1군에서 박진만 감독을 보필할 수석코치에는 이병규 코치가 이름을 올렸고, 정현욱 코치와 박한이 코치가 작년에 이어 투수와 타격 파트를 이끈다.

일본인 코치들도 새로 합류한다. 퓨처스 투수 파트를 맡을 다바타 코치는 요미우리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고 2012년부터 요미우리, 야쿠르트 등에서 코치 경력을 쌓았다. 퓨처스 타격 파트를 이끌 다치바나 코치는 세이부, 한신 등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1998년부터 소프트뱅크, 라쿠텐 등에서 지도자로 활동했다. 컨디셔닝 파트에 나이토 코치도 새로 합류한다.

육성군은 박희수 코치와 김정혁 코치, 정병곤 코치가 이끈다. 배영섭 코치는 1군에서 타격 파트를 지원하고, 박찬도 코치는 퓨처스에서 주루와 외야를 담당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