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송중기와 배턴 터치…첫방 '대행사' 시청률 4.8%로 출발

입력2023년 01월 08일(일) 09:20 최종수정2023년 01월 08일(일) 09:27
사진=JTBC 대행사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드라마 '대행사'가 시청률 4.8%로 스타트를 끊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첫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극본 송수한·연출 이창민) 1회 시청률은 전국 유료가입 가구 기준 4.8%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력만으로 광고계를 평정한 VC기획의 제작2팀 CD(Creative Director) 고아인(이보영)이 VC그룹 내 최초로 여성 임원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이 전해졌다.

고아인은 사람들이 "성공에 미친 돈시오패스(돈+소시오패스)"라며 수군댈 정도로 전쟁처럼 일만해 온 워커홀릭이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약과 술 없이는 불안장애, 공황, 불면증에 시달리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모습이 있었다.

그런 그에게 임원 승진 기회가 찾아왔다. 최상무(조성하)의 학연 직계 라인 권우철(김대곤) CD를 승진시키기 위한 명분 쌓기였으나, 기꺼이 받아들인 고아인은 실력으로 임원 승진을 쟁취해냈다.

그러나 이는 모두 최 상무가 설계한 계략이었다. VC그룹의 강회장(송영창)의 지시에 따른 비서실장 김태완(정승길)과의 모종의 거래였음이 드러났다. 밑천 없이 바닥부터 올라온 인간승리라는 그림을 만들기 위한 '시한부 임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한편 '대행사'는 '재벌집 막내아들' 후속작으로,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