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책상은 직접 협찬 메일"…'열정페이 논란' 강민경, 본인 껀 7백만원 쿨구매

입력2023년 01월 07일(토) 09:44 최종수정2023년 01월 07일(토) 09:46
열정페이 논란 강민경 / 사진=유튜브 채널 걍밍경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직원들의 열정페이 논란으로 세간의 뭇매를 맞고 있는 그룹 다비치 강민경이 이번엔 뜻밖의 책상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해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걍밍경에 '아비에무아 강대표네 오피스 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선 강민경이 자신이 운영 중인 쇼핑몰 아비에무아 사무실을 소개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강민경은 직원들의 공간에 등장한 고가의 책상과 관련해 "이사 오면서 팀원들한테 좋은 책상을 선물해주고 싶어서 홈페이지를 봤는데 팀원들이 많으니까 다 사면 비용이 만만치 않더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에 쳐보니까 타 유튜버분이 제공받았길래 저도 메일을 보내서 저희 채널을 알리고, 제품 제공을 받을 수 있었다"며 직원들의 책상이 전부 협찬 제품임을 밝혔다.

이와 함께 강민경의 개인 공간도 공개됐다. 강민경은 자신의 책상을 공개하며 "이 데스크는 제가 이사를 오면서 제 책상이 필요해서 구매를 했다"며 "제가 요즘 빠져있는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해당 책상은 T사 제품으로, 온라인 쇼핑몰 기준 747만 원을 호가한다.

다만 강민경이 최근 직원들의 열정 페이 논란을 일으킨 만큼, 직원들에겐 협찬 제품을 제공하고 본인은 고가의 책상을 구매한 행동을 향해 엇갈린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강민경이 운영 중인 쇼핑몰에선 경력자 채용 공고를 내며 '3개월 계약직' '연봉 2500만원'을 기재해 열정페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강민경은 "무경력 학력무관 비전공자 신입의 연봉으로 잘못 기재된, CS 경력자 채용 공고를 올렸다"고 해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