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빅죠, 오늘(6일) 2주기…안타깝게 져버린 별

입력2023년 01월 06일(금) 09:28 최종수정2023년 01월 06일(금) 09:51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故 빅죠(본명 벌크 죠셉)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흘렀다.

빅죠는 2021년 1월 6일 오후 6시 20분경 경기도 김포의 한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사망했다. 향년 43세.

빅죠는 1978년,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후 2008년 홀라당 1집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데뷔했다.

데뷔 때부터 몸무게 250kg로 큰 화제를 모았던 그는 2013년 방송을 통해 다이어트에 돌입하며 150kg를 감량했다. 그러나 극심한 요요 현상으로 320kg까지 체중이 늘었고 심부전증, 당뇨 등을 앓았다.

결국 빅죠는 2020년 12월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건강 찾아서 최대한 빨리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그는 팬들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지난해 5월, 박사장과 홀라당의 원년멤버 나비는 빅죠의 유작 '흐노니'를 발매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고인의 모친 역시 빅죠의 병원비, 장례비를 제외한 후원금 전액을 기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