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하나은행 '모두의 드리블', 클리오 스포츠 어워드 금상 수상

입력2022년 12월 09일(금) 11:48 최종수정2022년 12월 09일(금) 11:48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하나금융그룹,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제작한 '모두의 드리블' 캠페인 홍보영상이 국제 광고제 '2022 클리오 스포츠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클리오 스포츠 어워드'는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클리오 어워드'가 2014년 신설한 스포츠 전문 분야 국제 광고제다. '클리오 스포츠 어워드'는 스포츠 광고-마케팅 영역에서 신선한 아이디어로 영감을 준 캠페인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모두의 드리블' 홍보영상은 '2022 클리오 스포츠 어워드' 체험-이벤트 부문에서 금상, PR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기록했다.

'모두의 드리블'은 K리그 이동약자 접근 환경 개선 사업인 '모두의 축구장, 모두의 K리그' 캠페인 사업 중 하나다. 이 캠페인은 팬들이 직접 이동약자를 위한 안내 지도 제작에 참여해 이동약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에 수상한 '모두의 드리블' 홍보영상에는, K리그 팬들이 직접 공을 드리블하여 경사로 등 이동약자가 갈 수 있는 동선을 찾고, 해당 동선 중 가장 효과적인 경로로 이동약자 안내지도를 제작하는 과정을 담았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큰 호응을 얻어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공유됐으며, 현재 총 17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홍보영상은 광고사 디마이너스원이 기획, 운영했다.

한편 연맹과 하나금융그룹의 '모두의 축구장, 모두의 K리그 캠페인' 홍보영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해당 영상은 2020년 대한민국 사회공헌 대상 행정안전부 장관상, 올해 8월 '2022 부산 국제광고제' 미디어 부문에서 '크리스탈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연맹과 K리그 타이틀 스폰서인 하나은행은 후원 관계를 넘어 다양한 사회공헌을 함께하며 스포츠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고 있다. 이동약자의 접근성을 개선하는 '모두의 축구장, 모두의 K리그'부터 환경 인식 변화를 위한 '그린킥오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앞으로도 연맹과 하나은행은 스포츠를 통해 사회 다양한 영역에서 선한 영향력을 만드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