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블리' 규현X한보름, 교통사고 피해로 다리 잃은 21살 청년 사연에 "너무 안타까워" [TV캡처]

입력2022년 12월 08일(목) 22:22 최종수정2022년 12월 08일(목) 22:22
한블리 / 사진=JTBC 한블리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한블리'에서 규현과 한보름이 불의의 사고를 겪은 청년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8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블리'는 '선을 넘는 사람'으로 꾸며져 사고를 유발한 이들을 추적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게차로 오토바이를 친 가해자. 해당 사고로 21세 꽃다운 청춘이 다리를 잃는 사고를 겪었다. 불의의 사고로 무릎 위까지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규현과 한보름은 충격에 빠져 말을 잇지 못했다.

피해자는 "솔직히 정말 힘들고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생겼는지 생각하는 게 처음에는 너무 힘들었다"며 의족을 끼고 재활에 전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커피를 더 배워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 몸이 불편한 분 있으면 커피 한 잔이라도 드리면서 따뜻하게 해드리고 싶다. 지팡이를 놓고 걷는 게 목표"라고 알려 눈물을 자극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