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2022 스포츠서울 올해의 선수상 수상

입력2022년 12월 08일(목) 17:30 최종수정2022년 12월 08일(목) 17:30
이정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키움 이정후가 2022년 최고의 선수로 다시 한번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이정후는 8일 서울 강남구 엘리에나호텔 임페리얼홀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올해의 상'은 스포츠서울이 제정하고 한국야구위원회(KBO),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토토코리아, 브래비티 등이 후원한다. 1986년부터 시작된, 국내 언론 야구 시상식 가운데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한다.

이정후는 올시즌 142경기, 193안타, 타율 0.349, 23홈런 113타점, 출루율 0.421, 장타율 0.575, OPS 0.996을 생산했다. 리그 타격.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까지 5관왕을 차지했다. 홈런까지 비약적으로 늘어나면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중견수 수비에서도 최정상급 기량을 뽐냈다. 그야말로 리그 최고의 타자로 우뚝 섰다. 덕분에 키움도 한국시리즈까지 진출했다.

이정후는 "이 자리를 만들어주신 스포츠서울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내년에도 좋은 성적을 거둬 이 상을 수상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다치지만 않으면 올해보다 더 좋은 성적을 기록할 것이라 믿기에 다음 시즌에도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려 한다. 올시즌보다 더 잘하겠다.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프로에 와서 더 행복하고 좋았던 것이, 아버지 이름을 떼고 내 이름으로 야구를 하고 평가를 받았다. 그게 좋더라. 매일 벌어지는 일들이 꿈같고 행복했다. 학창시절 때는 나를 보는 시선들에 지고 싶지 않았다. 그 시선들이 저를 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게 했다"고 강조했다.

'올해의 투수'는 LG 고우석(24)이 차지했다. 올해 61경기에서 60.2이닝을 소화하며 4승 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1.48을 찍었다. 리그 유일의 40세이브 투수다. 당연히 순위도 1위. LG 구단 역대 최다 세이브 신기록도 작성했다. 고우석이 뒷문을 단단히 지킨 덕분에 LG도 정규리그 2위에 오를 수 있었다.

고우석은 "올해의 투수상을 받게끔 도와준 감독님, 팀 동료들께 고맙다. 내년에도 투수상을 받고 싶다. 우리 팀원들 모두 우승에 대한 열망이 컸다. 그러나 우리만 노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느낀 시즌이다. 내년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이어 "세이브라는 것이 혼자만 이뤄낼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을 알고 있다. 감독님, 코치님들께 감사하다. 올시즌 건강하게 시즌 치를 수 있게 도와주신 트레이닝 코치님께 감사하다. 매년 달라지겠다고 말했는데, 시즌 끝나고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그래도 항상 야구장을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해의 타자'는 은퇴 시즌에도 맹타를 휘두른 롯데 이대호(40)다. 142경기, 179안타, 타율 0.331, 23홈런 101타점, 출루율 0.379, 장타율 0.502, OPS 0.881을 작성했다. 만 40세 타자가 3할-20홈런-100타점을 만들었다. 2016년 이승엽 외에 이대호 뿐이다. 시즌 후 성대한 은퇴식을 치르며 영원한 롯데의 4번 타자로 남았다.

이대호는 "올해 나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낸 후배들이 많은데 좋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떠나는 데 좋은 상을 받고 떠나 기쁘다. 야구는 떠나지만, 최강야구를 하며 아마추어 야구까지 신경 쓰며 한국야구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기대하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또한 "마지막이니 팬들이 많이 찾아와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덕분에 없던 힘도 생겼다. 4번 타자로 살아왔다. 4번 타자는 야구에서는 가장 잘 치는 타자 아닌가. 조선의 4번 타자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그렇게 불러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재차 표했다.

'올해의 감독'은 SSG의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이끈 김원형 감독이 수상했다. '올해의 신인'은 혜성처럼 등장해 두산의 필승조로 자리를 잡은 정철원이, '올해의 수비'는 SSG의 '작은 짐승' 최지훈이 선정됐다. 삼성의 타선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 박한이 코치가 '올해의 코치'로 선정됐고, 동남아 야구 전파에 힘을 쏟고 있는 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이사장이 '올해의 공로상'을 받았다.

이번 '2022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은 '올해의 선수'를 포함해 총 15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배출했다.

2022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수상자
▲올해의 선수=이정후(키움)
▲올해의 투수=고우석(LG)
▲올해의 타자=이대호(롯데)
▲올해의 감독=김원형(SSG)
▲올해의 신인=정철원(두산)
▲올해의 기록=양현종(KIA)
▲올해의 성취=박병호(KT)
▲올해의 재기=구창모(NC)
▲올해의 수비=최지훈(SSG)
▲올해의 프런트=SSG 마케팅팀
▲올해의 코치=박한이(삼성)
▲올해의 아마추어=김서현(서울고)
▲올해의 특별상=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올해의 공로상=이만수 이사장(헐크파운데이션)
▲올해의 공헌상=정용진 구단주(SSG)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