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2골' 프랑스, 폴란드에 3-1 완승…월드컵 8강 안착

입력2022년 12월 05일(월) 07:15 최종수정2022년 12월 05일(월) 07:15
킬리안 음바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랑스가 폴란드를 꺾고 8강에 안착했다.

프랑스는 5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폴란드를 3-1로 제압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던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8강에 진출하며 대회 2연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프랑스는 대회 전 폴 포그바, 은골로 캉테, 카림 벤제마, 크리스토퍼 은쿤쿠 등 핵심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며 우려를 자아냈다. 하지만 조별리그 D조에서 2승1패(승점 6)로 조 1위를 차지한데 이어, 16강전에서도 승전고를 울리며 순항을 이어갔다.

반면 폴란드는 탈락의 쓴맛을 봤다.

프랑스의 핵심 선수 킬리안 음바페는 이날 멀티 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대회 5호골을 기록한 음바페는 득점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올리비에 지루도 1골을 터뜨리며 A매치 통산 52호골을 기록, 티에리 앙리(51골)를 제치고 프랑스 대표팀 역대 득점 1위에 올랐다.

이날 프랑스는 전반 29분 우스만 뎀벨레의 크로스를 지루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공을 정확히 터치하지 못했다.

폴란드도 전반 38분 피오트르 지엘린스키의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간신히 쳐냈다.

균형이 깨진 것은 전반 44분이었다.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지루가 왼발 슈팅으로 폴란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스는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프랑스의 기세는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후반 12분 지루가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렸지만, 앞선 상황에서 반칙이 지적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프랑스는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후반 29분 뎀벨레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기세를 탄 음바페는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폴란드는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의 페널티킥 골로 1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경기는 프랑스의 3-1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