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감독 "네이마르 한국전 출전, 훈련 후 결정할 것"

입력2022년 12월 04일(일) 23:14 최종수정2022년 12월 04일(일) 23:14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네이마르의 한국전 출전 여부에 대해 경기 당일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과 맞붙는다.

한국은 조별리그 H조에서 1승1무1패(승점 4)로 조 2위를 기록하며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16강 상대는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인 브라질이다.

한국은 지난 6월 브라질과의 홈 평가전에서 1-5로 완패했다. 당시 네이마르에게 2골을 허용하며 허무하게 무너졌다. 이번 경기에서 6개월 전의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한국-브라질전을 앞둔 상황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다. 네이마르는 이번 대회 첫 경기인 세르비아전에서 부상으로 교체됐고, 이후 조별리그 2, 3차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최근 훈련에 복귀했지만 아직 한국전 출전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치치 감독은 4일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는 오늘 오후 공식 훈련에 참여할 것이다. 경기 당일 컨디션이 좋다면 출전할 것이다. 아직 판단을 내리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브라질의 주장 티아구 실바는 네이마르의 한국전 출전 여부에 대한 질문에 네이마르가 출전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실바는 한국팀에 대한 인상도 전했다. 그는 "손흥민과 6번(황인범), 이강인은 기술적으로 뛰어난 선수들이다. 과거의 한국과 상대해 봤으며, 얼마나 잘하는지 알고 있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