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슈룹' 김혜수·최원영, 세자 죽음 비밀 밝혔다…김해숙 극단적 선택 [종합]

입력2022년 12월 04일(일) 22:29 최종수정2022년 12월 04일(일) 23:37
슈룹 종영 / 사진=tvN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슈룹' 김해숙이 스스로 고독한 끝을 맞았다.

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 최종화에서는 중전(김혜수)와 이호(최원영)이 대비(김해숙)의 악행을 막아낸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의성군(강찬희)은 대비(김해숙)의 계략에 빠져 친부 이익현(김재범)을 살해했다.

이날 대신들은 국왕 이호(최원영)에게 의성군이 역모에 가담했다며 참형을 청했다. 이호는 "어찌 아비한테 아들을 죽이라 하는 거냐"며 충격에 빠졌다.

대비도 이호에게 의성군을 죽일 것을 요구하며 "걸리적 거리는 건 처리하고 성군이 돼라"고 말했다. 이호는 "더는 제 용상에 피를 묻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대비는 태인세자의 죽음으로 이호가 용상에 오른 점을 상기시키며 몰아붙였다.

대비는 중전을 흔들기 위해 임신한 빈궁 청하(오예주)에게 약을 먹여 유산하게 했다. 더불어 무안대군(윤상현)이 아이를 낳아 몰래 궁궐에서 키우고 있단 사실을 이호에게 알렸다.

무안대군은 이호에게 "아이와 아내 초월(전혜원)을 지키기 위해 대군 지위를 내려놓고 결혼하겠다"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중전은 관례를 깬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무안대군의 청을 들어줄 것을 요구했다.

상황이 뜻대로 흘러가지 않자 대비는 후사를 보지 못한다는 빈궁을 걸고넘어졌다. 이에 중전은 빈궁의 약을 제조한 의관을 불러 취조했다. 결국 의관은 사실을 실토했고, 빈궁이 임신 중이란 확답을 받아냈다.

대비는 분노하며 치를 떨었다. 중전은 "전하, 폐비, 이익현도 대비 때문에 고통받았다"고 하자 대비는 "나는 승자다. 그들은 패배한 대가를 치른 거다. 진실을 밝힌다고 세상이 달라지겠냐"고 신경전을 벌였다.

중전은 역모죄로 수감된 어의 유상욱(권해효)을 찾아갔다. 이어 중전은 "그날의 기억이 남은 가장사초가 남아있다. 자네가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그를 설득했다. 이후 결단을 망설이는 이호에게 "과거의 일을 밝힌다 해도 전하께서 성군이란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 그건 저와 하늘, 백성들이 알 것"이라고 호소했다. 진실을 밝힐 증거들을 건넨 중전은 "억울한 일로 우리 세자와 ,태인세자가 독살당했다 역사에 기록해 달라. 이것이 전하를 지킬 수 있는 마지막 길이고, 우리 세자가 남긴 아이들을 지키는 길"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결단을 내린 이호는 대비에게 찾아가 진실을 밝힐 것을 말했다. 대신들에게도 실록을 바로 잡겠다고 선언했다. 대신들은 이호가 이룬 업적이 폄하될 것을 우려했다. 하지만 이호는 "과인에 대한 평가는 후대에서 내리지 않겠냐"며 어진 모습을 보였다.

결국 대비는 왕비의 채비를 갖춘 상태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중전은 대비를 향해 절을 올리며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중전은 세자에서 폐위된 의성군을 찾아가 "네 어미를 위해 오기로라도 버텨라"는 조언을 남겼다.

계성대군(유선호)은 궁을 떠나고자 결심했다. 그는 중전에게 "언제까지 숨어살 수 없다. 진짜 저답게 살고 싶다"며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중전은 계성대군을 출가시키고 옛추억에 빠졌다. 그러다 일영대군이 날아보겠다고 또 지붕에 오르려는 사실을 듣고 급히 뛰어나갔다. "국모는 개뿔. 중전은 극한 직업"이라고 미소지었다.

이후 조용히 궁 안을 걷던 중전. 이윽고 비가 쏟아지자 성남대군이 우산을 들고 나타났다. 어머니가 젖지 않도록 우산을 씌워주는 성담대군의 모습이 여운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