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김도현에 "고모부는 청와대로 보낼 것" [TV캡처]

입력2022년 12월 03일(토) 23:26 최종수정2022년 12월 03일(토) 23:26
재벌집 막내아들/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김도현에게 자신의 계획을 들려줬다.

3일 밤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연출 정대윤)에서는 진도준(송중기)이 최창제(김도현)를 대통령으로 만들 거라고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최창제와 오세현(박혁권)은 진도준 덕에 위기를 넘기는 데 성공했다. 이에 최창제는 진도준에 고마워하면서도 자신의 자리를 바라보며 "나도 이 자리에 있는 내내 (아버님이) 끌어내리려 하실 텐데 걱정이다"라고 걱정했다.

진도준이 "그러면 끌어내릴 수 없는 곳까지 올라가시면 되지 않냐"라고 의미심장 한 말을 던졌다.

최창제는 "당내 기반도 없는 내가 가면 어디까지 가냐"고 답했고, 진도준은 "국민들의 지지로 갈 수 있는 끝까지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진도준은 "새 서울 타운 개발로 7000이나 되는 주택이 공급되면 부동산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거다. 게다가 DMC 건설은 첨단 정보화 사업의 상징이 될 거다. 민생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비전까지 겸비한 서울시장이라면 그다음 임무는 청와대밖에 더 있겠냐. 새 서울 타운과 DMC, 대선 주자 최창제의 가장 큰 지점이 될 거다"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