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서 '빌드업 축구' 선보인 벤투호, 16강과 마주하다 [ST월드컵스페셜]

입력2022년 12월 03일(토) 11:02 최종수정2022년 12월 03일(토) 11:12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포효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알라이얀의 기적'을 일으켰다. 그러나 이 성과는 마냥 하늘이 도운 결과는 결코 아니었다.

한국은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로써 1승 1무 1패(승점 4점)를 기록한 한국은 포르투갈(2승 1패·승점 6점)에 이어 2위로 16강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우루과이와 승점에서 동률이었지만, 다득점(4-2)에서 앞섰다.

한국의 월드컵 16강 진출은 지난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 이후 12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2002, 2010, 2022)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 이은 두 번째 원정대회 16강 진출이기도 하다.

이러한 한국의 성과는 단순히 운이 따른 결과가 아니었다. 사령탑인 벤투 감독을 앞세워 4년 동안 묵묵히 내실을 다진 끝에 거둔 성과였다.

2018 러시아월드컵이 끝난 뒤 한국의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빌드업 축구를 표방하며 팀 전체가 적극적으로 패스 플레이에 참여해 점유율을 높이는 방식을 고집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체적인 틀이 잡혀가며 한국은 나쁘지 않은 승률을 기록했고 월드컵 최종예선도 승점 23점(7승 2무 1패)이라는 역대 최고 성적으로 통과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을 향한 비판도 뒤따랐다. 일각에서는 벤투 감독이 선수기용에 큰 변화를 시도하지 않아 대표팀 내 긴장감이 떨어지며, 월드컵에서 만날 강호를 상대로는 빌드업이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한국은 지난 6월 A매치에서는 FIFA 랭킹 1위 브라질에게 전방부터 압도당하며 1-5로 대패한 바 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걸었다. 그 결과 그가 고수해 온 빌드업 축구가 대표팀에 완벽히 자리 잡기 시작했고 보수적인 선수단 운영도 조직력 상승의 배경이 됐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실제로 한국은 앞선 우루과이전(0-0 무승부)과 가나전(2-3 패)에서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시종일관 주도권을 잡았고, 매 순간 날카로운 장면들을 연출했다.

세계적인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도 한국은 '우리의 축구'를 했다. 전반 5분 만에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헌납했지만, 주춤하지 않았다. 패스 플레이를 통해 꾸준히 점유율을 높였고 그 결과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 1분에는 손흥민의 도움을 받은 황희찬이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며 한국은 결국 16강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이처럼 한국의 16강 진출은 단순히 운이 따른 결과가 아니었다. 이미 가장 높은 무대인 월드컵에서도 우리의 축구가 통한다는 것을 확인한 데 이어 '승리'라는 보상을 늦게 받았을 뿐이다.

한편 극적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한국은 오는 6일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8강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