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 속출한 '죽음의 조' E조, 조 선두 일본·독일 탈락

입력2022년 12월 02일(금) 06:26 최종수정2022년 12월 02일(금) 06:26
독일전을 승리한 뒤 일본 선수단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죽음의 조'로 불렸던 E조에서 이변이 속출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각)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로써 독일을 2-1로 꺾은 뒤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한 일본은 스페인을 잡아내며 2승 1패(승점 6·득실차 +1)를 기록,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조 2위는 스페인이 차지했다. 스페인은 당초 독일과 조 선두를 다툴 것이라고 예상했다. 1차전에서도 코스타리카를 7-0으로 누른 스페인은 독일과 1-1로 비긴 뒤 일본에 덜미를 잡히며 결국 조 2위를 기록했다.

E조는 '죽음의 조'라고 불렸다. FIFA 랭킹 11위 독일, 7위 스페인이라는 유럽의 강호가 한 팀에 속했기 때문. 월드컵 조 추첨은 유럽을 제외한 대륙 국가가 한 조에 묶일 수 없기 때문에 주로 강한 유럽 팀이 한 데 묶이는 경우 죽음의 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일본은 추첨 끝에 독일과 스페인이 한 조로 묶인 E조가 됐고, 상대적 약체인 코스타리카와 함께 16강 진출이 어려울 것이라고 대다수가 예측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고 보니 결과가 달랐다. 일본은 1차전부터 독일에 후반전에만 2골을 몰아 넣으며 대이변을 만들더니 다시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혀 반전을 연출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스페인마저 꺾으며 '자이언트 킬링'에 성공했다.

E조의 또 다른 이변은 '전차 군단' 독일의 탈락이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국인 독일은 '월드컵 우승국 징크스'에 화답하는 듯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에 탈락했다.

이에 독일은 월드컵 예선에서 7연승을 거두는 등 이번 월드컵에서 절치부심하고 대회에 나섰다. 하지만 일본에 패한 데 이어 스페인과도 1-1로 비기더니, 코스타리카를 4-2로 꺾고도 조 3위에 그쳐 16강 탈락했다. 2개 대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해야 했다.

죽음의 조라고 불렸던 E조가 연출한 대이변은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최고의 화제거리 중 하나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